조회 수 431 추천 수 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안녕하세요 산적대왕입니다.

부족하나마 그동안 겪었던 경험을 토대로 노하우라 할 것들을 올려보려 합니다.

말투가 반말인건 블로그 걸 가져와서 그러니 이해 부탁드려요.

(노하우를 끄적거리는 거라서 초보를 위한 것도, 중수를 위한것도 마구 섞여 있을 지 모르겠습니다)

http://blog.naver.com/raveneer/220456580955


-------------------------------------------------------------


2d6f3752a5e714b9b74a8dc8af5d426e.jpg


기초적인 것이라고 생각되지만, 의외로 이런 걸 알려주는 곳이 잘 없어서 적어둔다.


게임 제작이라고 하면 뭔가 거창하고 예술적인 것 처럼 보이지만, 실은 건물 지어올리는 거랑 다를 게 없다.


땅을 보고 설계도를 그리고 벽돌을 차곡차곡 쌓고, 장식하고 검사받고 사용자에게 넘겨준다.


집을 지을 때는 몇 평, 몇 층 같은게 제일 중요하다는 건 누구다 다 안다.


그런데 게임 만들때는 그런 감각이 잘 안 생기는 것 같다.


게임도 똑같이 생각해보자.

맵은 몇개, 몬스터는 몇마리, 아이템은 몇개, 기술은 몇가지?

누를 수 있는 버튼은 몇개? 배경음악은 몇 곡? 효과음은 몇 개?


임의로 정해도 좋다. 어쨌거나 개수를 정해야 한다.


어차피 오차는 생기기 마련이니, 경험을 쌓으면서 오차를 줄여나가게 된다.

(내 경우 처음에 오차는 거의 3배 이상 났다 -.,-)


그러면 총 작업량이 감이 잡힐 것이고, 얼만큼의 시간을 쓸 수 있는지를 계산해 보면

'아, 이건 무리구나. 아 이건 좀 널널하구나' 감이 올 것이다. 

(보통 오차 때문에 후반부가서 무리였다는 걸 알게되지만, 그건 경험부족에서 오는 거라 어쩔 수 없고)


이런 정량적인 접근이 창조성을 해친다고 생각할 지도 모르겠는데,

난 가우디 같은 명 건축가일수록 벽돌 개수도 당연히 세었을 거라고 생각한다.


왜냐면 개수를 센다는 것은 이 일이 얼마만한 사이즈인지를 알게 되고, 제한된 시간과 노력을 어디에 집중해야 할 지를 정할 수 있게 되기 때문이다. (쓸모없는 벽돌 하나를 줄이면 원하는 곳에 벽돌을 쌓을 수 있다.)


일정관리에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개수를 계속 세는 것 만으로도 그만큼 더 주제의식이 뚜렷한 작품을 만들 수 있게 된다. 주제의식이 뚜렷한 작품이야말로 예술 아니겠는가?


계속 세 보자. 그러면 지금 어디에 서 있는지, 어디로 가야 할 지 알 수 있을 것이다.


(그래서 엑셀을 추천하고 싶다. 구글 스프레드 시트는 더 좋고)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7 정보 "역시 짝퉁은 오리지날을 이길수없다" 학교소녀 분야별 신규인기 6위 기염. 3 file 천무 2016.05.23 996 0
36 정보 광고가 삽입된 첫 쯔꾸르 "암흑구체 - 런타임!" 플레이스토어 한/영/일어 런칭! 1 file 천무 2016.04.13 859 0
35 정보 "전국학교짱" RPG XP 단순기술로 제작하여 플레이스토어 "16위" 기록. 2 file 천무 2016.04.07 1680 1
34 칼럼 게임의 멋, 맵에 대해 15 file 에뎀이 2016.01.30 36037 7
33 미분류 개인생각- 스토리편 6 각인 2016.01.28 3321 0
32 인터뷰 [매거진1] 특집인터뷰! 알콩달콩 시리즈의 루리코님!! 3 file 천무 2015.12.09 1616 1
31 칼럼 [매거진1] 추천! 게임탐방! [슬라임 스크럼블],[달의숨소리:나방거미] 2 천무 2015.12.09 2149 2
30 칼럼 짚어보기. 콩나물. 편. 엽여비소엽 2015.10.05 2127 2
29 칼럼 짚어보기. 체크메이트. 편. 2 엽여비소엽 2015.10.03 1460 1
28 칼럼 게임 제작 노하우 - 게임을 끄고 세상을 보자 3 산적대왕 2015.08.25 2772 2
27 칼럼 짚어보기. 캐릭터 인격부여. 편. 엽여비소엽 2015.08.25 1103 0
26 칼럼 게임 제작 노하우 - 스탭의 충원에 따른 혼란도 증가와 해결방법 산적대왕 2015.08.21 734 1
25 칼럼 게임 제작 노하우 - 이벤트는 만병통치약? 산적대왕 2015.08.20 477 0
24 칼럼 게임 제작 노하우 - 밸런스냐 재미냐 그것이 문제로다. 산적대왕 2015.08.20 499 0
» 칼럼 게임 제작 노하우 - 개수를 세 보자 산적대왕 2015.08.20 431 1
22 칼럼 짚어보기. 짚어보기란?그리고 몰입이란? 편. 엽여비소엽 2015.08.12 589 0
21 칼럼 개인생각, 1. 현질의 장단점을 적어보는 타임. 각인 2015.08.09 736 3
20 칼럼 짚어보기. 대중성만을 쫒는 게임의 단점편. 2 엽여비소엽 2015.08.04 917 0
19 칼럼 짚어보기. 게이머와 제작자 편. 5 엽여비소엽 2015.08.03 767 1
18 칼럼 짚어보기. 게임이 사람에게 끼칠수 있는 영향 편. 7 엽여비소엽 2015.07.28 1011 1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제휴문의] | [후원창구] | [인디사이드연혁]

Copyright © 1999 - 2016 INdiSide.com/(주)씨엘쓰리디 All Rights Reserved.
인디사이드 운영자 : 천무(이지선) | kernys(김원배) | 사신지(김병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