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08.23 04:55

나는 영어 잘해!?

조회 수 679 추천 수 2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요즘 초,중,고등학교의 영어교육을 보면 한숨부터 나온다. 세계 어느곳에서도 유래조차 볼 수 없는 교육... 그게 바로 한국 영어교육의 현실이다. 학생들도 그런 교육 자체를 그냥 당연하게 받아넘기고 있고, 사회 어느곳에서도 한국식 영어를 잘 하면 그저 영어 잘 하는지 안다.

최근에 조사했던 한 통계에서 영어연수 프로그램에 참가한 중,고등학교 영어교사 272명의 토익점수 평균을 보고 나는 기가 막히는줄 알았다.

'718점'

대한민국 영어교사는 990점 만점인 토익에서 718점을 맞으면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는것이다. 718점은 대기업 평균인 778점에도 미치지 못하는 점수이고, 일부 교사들은 학생 토익점수 평균에도 미치지 못한다. 이게 과연 한국의 영어교육의 현실인가... 토익은 영어권 국가의 일상 대화를 기반으로 만들어진 시험이다. 그런데 일상대화조차 제대로 못하는 사람들이 학생을 가르치고 있다는 것은...

물론 교사 자체의 책임도 있지만, 진짜 실력있는 사람들은 무시한 채, 한국식 영어방식만 잘하면 그저 선생으로 뽑아주는 교사 임용고시제도에도 큰 문제가 있다고 본다. 하지만, 역시 가장 큰 문제점은 지금의 영어교육방식이다.

여기서 질문 한가지를 꺼내보도록 하자. 당신이 학교 정규수업을 충실히 듣고서 영어 단어,문법 공부를 열심히 해서 수능 영어 100점을 맞았다고 하자. 그런 상태에서 당신이 오직 영어를 사용할 줄 아는 사람과 대화를 하면 대화가 가능하다고 보는가?
대답은 절대 NO다. 절대 3마디 이상은 못넘긴다. 외국인들도 인내심이 있다. 그저 단어 몇가지만 말하고, 바디랭귀지 몇번 하면 대화가 된다고 보는가?

여기서 중요한 것 한가지를 말하자면, 당신은 지금 학교에서 '영어를 하는'게 아니라 '영어를 공부하고 있는 것'이다. 자동차에 예를 들자면, 당신은 '운전자'가 되려는 게 아니라 '자동차 엔지니어'가 되려는 것이란 말이다.

쉽게 말하자면 당신은 자동차를 운전해야 하고, 최소한의 운전기법과 정비기술만  배우면 되는데, 굳이 쓸데없이 자동차의 부품을 정비하고, 명칭을 익히고 수리를 하려고 드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당신은 영어 말하기 스킬을 1년안에 마스터 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굳이 영어를 배우려드는 까닭에 학교에서 10년, 그외 따로 5년 가량을 그냥 썩고 있는것이다.

또 한가지 한국 영어의 현실을 들어보자면, 내가 아는 서점에 들어가서 영어 관련 서적을 보면 대부분이 '실용영어회화 익히기', '필수단어 1000개', '필수문법 익히기'등의 한국식 영어코스를 그대로 담고있다, 과연 실용영어회화를 외우면 영어를 잘하나? 그럴확률 역시 0%다. 영어를 [영어 -> 한국어 -> 영어]의 구조로 받아들이면 절대로 영어를 유수처럼 입밖으로 낼수 없다. 영어는 [영어 -> 영어]로 받아들여야 한다.

내가 굳이 말하고자 하는 바는 '영어는 영어로만 받아들이자는 것'이다. 지금의 학교영어교육방식을 신뢰하지 말자는 것이다. 영어학 교수가 될 일이 없는 이상은 100년 동안 그것만 배워도 절대 쓸모없는 기술이다. 그렇다고, 영어권국가로 이민이나 유학을 가란 소리는 절대로 아니다. 한국내에서도 영어를 입밖으로 쏟아내고 싶다면 얼마든지 할 수 있다.

나에게 한 사람이 이렇게 말했다. '니가 영어를 영어로 받아들인다는 것은, 지금의 현실에 너무 앞서서 행동하는 것이야.'라고... 그런데, 누구나 수긍할 수 있다고 보는 말같지만, 사실은 한국의 영어교육의 현실이 전 세계의 영어교육방식에 역행하고 있는 사실은 대부분이 알지 못한다.

나는 현재 한국식, 학교 영어교육과 투쟁중이다. 수능 93일 남긴 현재, 나는 아직 내방식대로 영어를 하고 있다.


[영어를 영어로 받아들이시고 싶으신 분은 저에게 쪽지 주세요. 절대로 홍보글은 아님 -_-;]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제2회 인디사이드 게임제작대회 출품작 리스트. 3 인디사이드운영자 2016.10.24 1238 0
공지 인디사이드 활동 규정.(ver.20160119) 7 천무 2015.02.16 3614 1
23398 차기 대선에 대한 고찰 우주연방 2005.08.09 467 1
23397 게임동 비추천제의 부활과 게시판이 분할이 필요하다. 덩키동크 2005.08.09 528 3
23396 우리가 지킬땅은 독도뿐이 아니다! 럭키미라클 2005.08.09 564 1
23395 현대 우리말에 대해 한마디 [진진] 2005.08.11 691 2
23394 우리나라의 인재대우에 관한 생각 우주연방 2005.08.11 470 1
23393 일본이들은 조낸 훌륭하다. 다르칸 2005.08.14 844 1
23392 대만이 하는데, 우리나라는 왜 안되는가? 아슈크 2005.08.15 639 1
23391 광복절날 기모노 코스프레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Rexa 2005.08.16 700 0
23390 일본을 한번보자..어떤가? MiNi'M' 2005.08.17 556 0
23389 중국이 우리의 진정한 적이다 우주연방 2005.08.17 516 1
23388 창도 - 너무 복잡해졌다!! 1 마법수련생 2005.08.18 572 0
23387 내가 요구르팅이라는 게임을 2학년에서 끊은이유 coKePlay 2005.08.18 563 0
23386 비 효리라는 과일발견!처음으로 시식해 파문! 윌슨 2005.08.19 1080 0
23385 게임제작툴 비법공유 게시판 획득 경험치 증가가 필요하다 CC 2005.08.19 551 2
23384 인터넷상에서 말을 흐리는 현상 윌슨 2005.08.19 575 2
23383 감정만 앞선 애국행동... 로이트홀트 2005.08.20 572 2
23382 비 효리라는 과일발견!처음으로 시식해 파문! 알파a 2005.08.21 603 0
» 나는 영어 잘해!? JunkStory 2005.08.23 679 2
23380 본프레레 사퇴 질울룰 2005.08.24 559 0
23379 강철의 연금술사 마지막화끝나다 너무슬퍼 ㅠ_ㅠ 1 coKePlay 2005.08.26 878 0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1178 Next
/ 1178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제휴문의] | [후원창구] | [인디사이드연혁]

Copyright © 1999 - 2016 INdiSide.com/(주)씨엘쓰리디 All Rights Reserved.
인디사이드 운영자 : 천무(이지선) | kernys(김원배) | 사신지(김병국)